무제 문서
 
 
 
 
 
  서울 관문사, 동지불공법회 및 지역민에게 팥죽 나눔행사
  

 작성자 : 운영자
작성일 : 2016-12-30     조회 : 1,076  


 
 


21일, 우암초등학교ㆍ양재역서관문사는 12월 21일 오전 10시 4층 옥불보전에서 신도 10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동지불공 및 법회를 봉행했다. 서울 관문사가 동지를 맞아 불공 및 법회를 개최하고, 지역민에게 팥죽을 나눠줬다.

 

관문사(주지 춘광 스님ㆍ천태종 총무원장)는 12월 21일 오전 10시 4층 옥불보전에서 신도 10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동지불공 및 법회를 봉행했다. 동지 불공에 이은 법회에서 관문사 주지 춘광 스님은 "깊은 땅 속에서 봄의 기운이 태동하기 시작하는 날이 동지"라며 "한해중 밤이 가장 긴 동지에는 삿된 것을 물리치고 새해의 안녕을 빌기 위해 팥죽을 먹는다."고 말했다. 이어 춘광 스님은 "행복은 물질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마음가짐에서 시작된다. 복을 받기 위해서는 먼저 복을 받을 그릇을 잘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법회가 끝난 후 관문사를 방문한 신도들은 점심공양으로 사찰에서 제공하는 팥죽을 먹었다. 한편 관문사 직원 및 자원봉사자들은 오후

2시부터 우암초등학교ㆍ양재역 등지에서 시민들에게 팥죽  5000인분을 나눠줬다.

 

 

 

                                                                                                법문을 하고 있는 관문사 주지 춘광 스님.

 

                                                                                                      법고를 치는 관문사 교무 대거 스님.

 

 

                                                                                           팥죽을 받은 한 시민이 환한 웃음을 짓고 있다.

 

 

                                                                                         양재역에서 팥죽을 나눠주고 있는 자원봉사자들.22

                                                                                                     송욱희 기자  bforweg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