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공주 개명사 대웅보전 낙성, 으뜸 관음도량 조성 발원
  

 작성자 : 운영자
작성일 : 2016-12-30     조회 : 1,200  


 

 

 

공주 개명사 대웅보전 낙성, 으뜸 관음도량 조성 발원

15일 삼존불ㆍ상월원각대조사 조상 봉안ㆍ점안식
도용 종정예하 비롯 5천여 대중 참석해 낙성 축하

 

 

▲ 개명사 대웅보전 낙성법요식에는 사부대중 5000여 명이 동참했다.

 충남 공주 지역의 천태도량 개명사가 기공 5년 만에 대웅보전을 낙성, 지역에서 으뜸가는 관음수행도량으로 거듭나겠다고 발원했다.개명사(주지 영제 스님)는 4월 15일 오전 신축한 대웅보전에서 삼존불(석가모니불, 관세음보살, 대세지보살)과 상월원각대조사 존상 봉안ㆍ점안식, 대웅보전 현판 제막, 낙성 기념 테이프 절단식, 낙성법요식을 봉행했다.

 
 
 낙성법요식에서 도용 종정예하는 “서른두 가지 거룩한 상호 원만히 갖추시고 중생을 성불의 세계로 인도 하시는 부처님. 천상과 인간의 세상에서 뛰어 나시어 위없는 감로의 법문을 환히 열어 밝혀주시네. 세존의 가르침 따라 모여든 선남 선녀들이 길상지에 도량을 열어 삼존여래 모셨으니 높은 공덕 찬탄하며 팔부성중 환희하네. 그 정성 한결같이 성불의 길 정진하여라. ”고 법어를 내렸다.
 
 
이어 총무원장 춘광 스님은 치사를 통해 “개명사 대웅보전 낙성을 위해 불철주야 노고를 아끼지 않으신 주지 영제 스님을 비롯한 개명사 사부대중들에게 격력의 박수를 보낸다”고 노고를 치하했다. 이어 춘광 스님은 “개명사 대웅보전은 일체중생이 귀의해 해탈지견을 얻어
이고득락하는 도량이 될 것”이라며 “모쪼록 개명사 사부대중 모두가 지역의 천태법화도량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개명사 주지 영제 스님은 개회사에서 “개명사는 2대 종정예하께서 증명한 도량이며 전임 주지 진달 스님께서 기공식과 불사를 진행했으며 늦게나마 인연이 되어 마무리하게 됐다”며 “상월원각대조사님께서 부처님 도량을 전국 각 지역에 증명해 주시었고 계룡산 기슭, 공주 개명사도 오늘에야 대가람이 완공, 부처님을 모시고 낙성식을 보게 된 뜻 깊은 날”이라고 소회를 전했다.
 
 
이어 영제 스님은 “그동안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을 믿고 사부대중이 화합 단결하여 가는 허리를 졸라매고 불사가 멈추지 말고 진행되게 해달라고 발원했다”면서 “개명사는 열린 법당으로 모든 분들이 편안히 쉽게 찾는 곳으로 시민들과 더불어 기도하며 천태법광이 빛나도록 서로 노력해 즐거운 마음으로 행복을 만드는 부처님 도량에서 모두들 성불하도록 정진하자”고 말했다.
 
 
감사원장 용암 스님은 발원문을 통해 “천태종 사부대중이 천태법화의 길상 인연을 모아 공주 개명사대웅보전을 낙성하여 제불보살님과 일체중생에게 회향 하오니 이 도량이 일체중생 연화화생의 대원력을 성취하는 복전이 되게 하소서. 오늘 뜻 깊은 불사를 회향하며 저희들이 지극지성으로 발원 하옵나니, 개명사 대웅보전을 정진과 전법의 원천으로 삼아 세세생생 상전할 공덕을 길러내며 우주만물의 복덕을 기르는 무량공덕의 주인이 되게 하소서“라고 부처님 전에 발원했다.이날 낙성법요식에서 도용 종정예하는 불사에 기여한 공로로 오윤식 신도회장에게 표창패를, 총무원장 춘광 스님은 임혁현ㆍ박희자 신도회 부회장에게 표창패를, 주지 영제 스님은 정태수 동성불교사 대표와 김준현 명장인테리어 대표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총무부장 월도 스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종단 대덕 스님을 비롯해 전 대전불교사암연합회장 대연 스님과 석준 스님과 오시덕 공주시장, 정진석 새누리당 공주ㆍ부여ㆍ청양 국회의원 당선자, 한광수 금강대 총장 등 불자 5,000여 명이 동참했다.
 
 
법요식은 △삼귀의례 △상월원각대조사 법어 봉독(종의회의장 문덕 스님) △국운융창기원 △경과보고(오윤식 신도회장) △개회사 △법어 △치사 △축가(대전 광수사ㆍ천안 만수사ㆍ세종 래운사 연합합창단) △발원문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됐다. 개명사는 2011년 11월 30일 대웅보전 기공식을 연데 이어, 2013년 10월 17일 상량식을 봉행하고 착공 5년 만에 낙성했다. 대웅보전은 대지 1,428평, 지하 152평, 1층 159평, 2층 170평, 3층 179평 등 총 건평 660평 규모다.

 

 

                                                                     ▲ 현판 제막식.

                                                                      ▲ 낙성 기념테이프 절단식.

                                                                      ▲ 법어를 내리는 도용 종정예하.

                                                                               ▲ 도용 종정예하로부터 표창패를 받는 오윤식 신도회장.

                                                                     ▲ 치사를 하는 총무원장 춘광 스님.

                                                                     ▲ 상월원각대조사 법어를 봉독하는 종의회의장 문덕 스님.

                                                                      ▲ 발원문을 낭독하는 감사원장 용암 스님.

                                                                          ▲ 개회사를 하는 개명사 주지 영제 스님.

                                                                     ▲ 총무원장 춘광 스님이 임혁현 신도회 부회장에게 표창패를 수여하고 있다.

                                                                      ▲ 총무원장 춘광 스님이 박희자 신도회 부회장에게 표창패를 수여하고 있다.

                                                                     ▲ 주지 영제 스님이 정태수 동성불교사 대표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있다.

                                                                      ▲ 주지 영제 스님이 김준현 명장인테리어 대표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있다.

                                                                        ▲ 삼존불 및 상월원각대조사 존상 점안의식.

                                                                     ▲ 의식을 진행하고 있는 화산 스님을 비롯한 천태종 부전 스님들.

                                                                        ▲ 사회를 맡은 총무부장 월도 스님.

                                                                     ▲ 경과보고를 하는 오윤식 신도회장.

                                                                      ▲ 대전 광수사ㆍ천안 만수사ㆍ세종 래운사 연합합창단이 축가를 부르고 있다.

                                                                    ▲ 개명사 대웅보전 전경.

                                                                           ▲ 대웅보전에 봉안된 삼존불.

                                                                         ▲ 관음정진을 하는 불자들.